모낭염과 여드름 차이점 원인 치료 예방 연고추천

모낭염과 여드름 차이점 원인 치료 예방 연고추천

 

모낭염

 

투명하고 밝은 빛을 띄는 피부를 원하는 요즘 얼굴에 무언가 났을때만큼 신경쓰이고 스트레스를 받는 일도 없을것입니다.

빨간 반점위에 노란녀석이 올라와 있는긋을 확인하고 인터넷에 검색을 해봐도 이녀석이 일반적인 여드름인지 모낭염인지 구분이 잘 안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모낭염과 여드름: 유사점과 차이점

 

모낭염과 여드름은 눈으로 봐서는 둘이 너무나도 비슷하여 차이점을 구별하기가 쉽지 않습니다.그럼 모낭염과 여드름이 발생하는 원인에 대해 먼저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모낭염이라는 것은 우리 몸에는 털이 자라기 위한 모근이 있고 그 모근에 영양분을 공급하는 모낭이 있습니다.그런데 이 모낭에 세균이 감염이 되거나 모낭충이 번식해서 만들어지는 염증을 모낭염이라고 합니다.

여드름은 모공이 피지에 막혀 피지가 배출이 되지 않고 막혀서 나가지 못했을 때 생기는 것이 여드름입니다.

모낭염과 여드름을 구분할 때는 배출되지 않은 피지가 있느냐 없느냐에 따라서 구분을 할 수 있습니다.

그래서 여드름 같은 경우에는 손으로 짜 봤을 때 피지가 배출이 되면 여드름이고 짰을때 배출이 되지않으면 모낭염이라고 보시면 쉽습니다.

 

모낭염의 기본적인 이해

 

일반적으로 흔한 경우에  항생제를 장기 복용을 한다거나 아니면 너무 덥거나 너무 습하거나 이런 청결하지 못한 비위생적인 환경에 너무 많이 노출이 된다든지  남성의 경우 면도시 피부에 상처가 생겨 그 상처가 세균에 노출이 되어 감염되는 경우가 많이 있습니다.

사실 그보다 더 가장 흔한 경우는 피부 면역이 저하됐을 때 감염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우리 피부에는 평소에도 세균이 번식을 하고 있습니다.

근데 피부 면역이 건강한 경우에는 세균에 의해서 감염이 되지를 않는데 피부 면역이 저하가 됐을 때는 세균에 대해서 감염이 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모낭염의 예방과 치료

 

모낭염을 예방하기 위해선 평소에 샤워를 하거나 목욕을 할 때 세안제나 바디워시같은 것을 사용하여 피지 제거를 잘 해주어야하며 또 평소에 생활습관으로 음주나 담배같은 피지를 과하게 분비시킬 수 있는 유해한것은 피하는것이 좋습니다.

또한 삼겹살이나 치킨같은 기름진 음식들을 피하고 야근이나 스트레스를 받는 생활 환경을 좀 피해주시는 게 좋습니다.

만약 그래도 세균이나 모낭충의 번식으로 인해서 모낭염이 생기게 되면 1차적으로는 항생제라든지 약물치료를 통해서 세균을 제거하고 염증을 없애는 치료가 가장 먼저 선행되어야 합니다.

 

세균 감염의 신호

 

그렇다면 세균 감염을 어떻게 알 수 있을까요?

두 가지 주요 신호를 알아두면 도움이 됩니다.

첫 번째는 세균성 가피입니다. 세균이 번식하면 세균성 가피가 생성됩니다. 이러한 부위에 항생 연고를 바르면 도움이 됩니다.

두 번째는 과도한 산출물 분비입니다. 이것은 표피방리독소에 의한 것으로, 항생 연고를 예방적으로 발라주는 것이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항생 연고의 효과적 사용

 

항생 연고를 사용할 때 가장 중요한 것은 내성입니다. 내성을 피하기 위해 하루에 두세 번 정도 항생 연고를 사용하며, 10일 이내에 사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10일을 넘어가면 내성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합니다.

 

무피로신을 활용한 항생 연고

 

에스로반연고

항생 연고의 중요성을 강조했으니, 이제 어떤 항생 연고를 사용해야 하는지 알아보겠습니다.

무피로신이라는 항생 성분은 광범위하게 사용되며, 특히 에스로반과 베아로반은 무피로신을 포함한 연고 제품들입니다.

무피로신은 세균의 단백질 합성을 억제하고 효소를 억제하여 세균의 세포막과 세포벽 형성을 방해합니다. 이로써 세균이 약화되고 사망할 수 있습니다.

 

에스로반

무피로신의 장점

 

무피로신은 교차 내성 발생 빈도가 낮습니다. 교차 내성이란 유사한 항생 성분에 대한 내성을 말합니다.

무피로신은 교차 내성이 적게 발생하는 편이며, 이는 새로운 항생 연구를 필요로 하지 않는 이점으로 작용합니다.

이러한 내성이 없는 연고를 사용하면 효과적인 치료가 가능하며, 내성이 발생하지 않으므로 다른 항생 연고와의 교차 내성 문제도 발생하지 않습니다.

 

에스로반과 베아로반을 사용하는 시기

 

에스로반과 베아로반을 사용하는 시기는 세균성 가피가 존재하는 경우 또는 찢어진 상처가 발생할 때 적절합니다.

일반적으로 하루에 두세 번 정도 발라주는 것이 좋으며, 특히 피부가 찢어진 상처가 있는 경우에는 항생 연고를 예방적으로 사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세균성 가피가 생성된 부위에는 항생 연고를 바르면 도움이 되며, 세균 감염의 가능성을 줄일 수 있습니다.

에스로반과 베아로반의 차이점은 둘다 같은10g용량으로 무피로신이  20mg/g의 동일한 함량이 들어있는 제조업체만 다른 같은 성분의 모낭염 연고라고 보시면 됩니다.

 

결론

모낭염은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피부를 중요시 하는 요즘 사람들에게 상당한 불편을 초래할 수 있는 질환입니다.

항생 연고는 세균 감염을 예방하고 치료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합니다. 무피로신을 포함한 연고 제품을 사용하면 내성 문제를 피할 수 있으며, 효과적인 치료를 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항생 연고 사용에 있어서 내성을 피하기 위해 사용 기간과 주의사항을 엄수해야 합니다.

오늘은 모낭염과 여드름의 차이에 대하 알아보고 항생제 연고에 대해서도 알아봤습니다.모낭염과 여드름의 차이를 잘 구분하셔서 맑고 고운피부 가꿔가시길 바라겠습니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