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스 용어:알아두면 쓸모있는 잡지식

헬스 용어:알아두면 쓸모있는 잡지식

헬스 용어:알아두면 쓸모있는 잡지식

운동은 건강한 삶을 살기 위한 필수 활동 중 하나입니다. 그러나 헬스 용어들은 초보자에게는 생소하고 어렵게 느껴질 수 있습니다. 이 블로그에서는 헬스 용어들을 상세하게 알아보고, 그 활용법에 대해 자세히 다뤄보겠습니다.

1. 1RM (원 레피티션 맥스)의 본질

1RM은 원 레피티션 맥스의 약자로, 최대 힘을 가해 딱 한 번만 들어올릴 수 있는 중량을 의미합니다. 이것은 단순한 운동 중량이 아니라 세 가지 주요 종목에 대한 1RM의 총합으로 헬스 전문가들이 많은 주목을 기울이는 지표입니다.

3대운동을 측정할때 벤치프레스 데드리프트 스쿼트를 1RM의 무게를 더해 측정값을 매깁니다.

예로 벤치프레스 50KG 데드리프트 100KG 스쿼트 100KG의 무게를 한번씩 들수 있다면 3대 250이 되는 겁니다.

2. 워밍업: 부상으로부터의 보호막

워밍업은 부상 방지를 위한 필수적인 단계입니다. 헬스장에서의 워밍업은 본 세트를 시작하기 전에 낮은 중량으로 시작하여 서서히 중량을 늘려가는 과정을 의미합니다.

이러한 워밍업은 본 세트의 중요성이 100%라면 200%의 중요성을 지니며, 운동 성능과 부상 방지에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합니다.

3. 동적 스트레칭 vs. 정적 스트레칭

동적 스트레칭은 움직이며 근육을 늘려주는 스트레칭이고, 정적 스트레칭은 근육을 늘린 상태로 유지하는 스트레칭입니다.

이러한 스트레칭은 모두 워밍업의 일환으로 사용되며, 근육 유연성 향상과 부상 예방에 효과적입니다.

4. 네거티브 vs. 파지티브: 근육 성장의 두 양상

네거티브는 앞서 말한 신장성 수축의 영어 버전으로, 근육 성장에 효과적입니다. 이 용어는 운동 중에 근육을 펴는 과정에서 특히 빈번하게 사용됩니다. 반면에 파지티브는 단축성 수축의 영어 버전으로 사용되며, 균형 있는 근육 발달에 필수적입니다.

5. 점진적 과부하와 볼륨: 효과적인 운동 증가법

운동의 효과를 높이기 위해 중량, 반복 횟수, 세트 수를 모두 곱한 값을 볼륨이라고 합니다. 점진적 과부하는 운동 강도를 조금씩 증가시키는 원리로, 중량 또는 운동량을 늘리거나 휴식 시간을 줄여 힘든 환경을 만들어내는 방법으로 사용됩니다.

6. 오버트레이닝과 정체기: 주의해야 할 운동의 두 어두운 측면

오버트레이닝은 몸이 소화하지 못할 정도의 고강도 운동을 의미합니다. 이로 인해 근력 감소, 면역력 저하, 불면증, 우울증 등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너무 무리한 운동은 피해야 합니다.

정체기는 점진적 과부하가 진행되지 않을 때를 나타내며, 이는 오후 스트레이닝, 영양 부족, 수면 부족과 관련이 있습니다.

7. 디로딩: 정체기 극복을 위한 지혜

디로딩은 정체기에 맞닥뜨렸을 때 몸의 완벽한 회복을 위해 점진적 과부하를 멈추고 오히려 중량을 낮춰 진행하는 방법입니다. 이는 근육의 지속적인 성장을 도모하면서도 정체기에 빠지지 않도록 도와줍니다.

8. 주동근 vs. 길항근: 운동 동작을 더 잘 이해하기 위해

주동근은 직접적으로 작용하는 근육이며, 길항근은 주동근의 반대 기능을 하는 근육입니다. 예를 들어, 덤벨 컬을 수행할 때 이두근은 주동근이 되고, 삼두근은 길항근이 되어 팔을 펴는 기능을 수행합니다.

9. 속근 섬유 vs. 지근 섬유: 근육의 다양성을 이해하다

운동하는 부위에 따라 근육 섬유의 종류가 다릅니다. 속근 섬유는 쉽게 비대해지지만 지구력이 좋지 않고, 지근 섬유는 비대해지지 않지만 지구력이 좋은 특징을 지닙니다. 따라서 효율적인 운동을 위해서는 이러한 차이를 이해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10. 펌핑: 혈액을 통한 근육의 활성화

펌핑은 근력 운동을 할 때 혈액이 운동한 근육으로 몰리는 현상을 의미합니다. 이는 근육을 부풀게 하여 운동의 효과를 높이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합니다.

이번 블로그에서는 헬스에 관련된 다양한 용어들을 정리하였습니다. 헬스 용어의 이해는 효과적인 운동을 위해 필수적이며, 앞으로의 블로그에서는 기초적인 영양 상식에 대해서도 알아보겠습니다. 이 글이 도움이 되었다면 소셜 미디어에서 공유해주세요.

그럼 오늘하루도 득근하세요!

Leave a Comment